월영사계, 사계절을 느끼며 달과 손님을 맞는다.

불멍, 물멍, 산멍, 초록멍, 눈멍, 고양이멍..찰나들이 모여 찬란해질 하루

영원하지 않고 반복되지 않는다는 것. 그래서 월영사계의 하루는 풍성하다.

 

귤나무 밭이던 언덕에 자리한 월영사계는 인생 사계 흐르는 시공간에서 귀한 달맞이처럼 귀한 인연들을 맞습니다.

오랜 된 역사 같은 귤나무 숲속의 자연과 현무암 건물과의 포옹으로 그림이 만들어졌습니다.

이 둘은 서로의 배경이 되기도 하고 주인공이 되기도 합니다.

방문하실 모든 분이 직접 느껴보는 순간의 찬란한 아름다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월영사계에서 일상의 무거움을 내려둘 편안함이 깃들길 간절히 바래 봅니다.

천천히 가는 시간, 깊게 바라보는 시각, 스며드는 행복감.

Private&cozy space in Jeju

일상 속 쉼을 선물합니다.